• 2.비타민 C에 대한 사실과 거짓

     

    2.비타민 C에 대한 사실과 거짓

     

    비타민 1000mg, 500mg 같은 용량이라니?

    비타민 C 제제는 비타민 C와 양수 물질로 이루어져 있으며, 제품에 표시된 양은 1알(또는 1캡슐, 1팩)에 들어 있는 비타민 C의 양을 말한다. 현재 성인의 비타민C 결핍을 예방하기 위한 권장 섭취량은 약 100mg이지만, 일반적으로 하루 100mg에서 2,000mg까지 섭취하는 것이 좋다. 철분 흡수 촉진제는 200mg 이상, 감기 1000mg, 녹내장은 2000mg 이상이어야 하기 때문이다. 비타민C가 사용되고 남은 음식은 소변으로 녹여 배출되기 때문에 하루 2000mg 미만이면 고량으로 섭취할 염려가 없다.

     

    추잉정, 분말, 알약 등 어떤 비타민 C를 선택해야 할까?

    다양한 종류의 비타민 C가 시중에 판매되고 있다. 사실, 비타민 C는 구내염을 낫게 하는 것으로 증명되지 않았다. 오히려 구내염을 자극하기 때문에 비타민C의 신맛은 피하는 것이 좋고, 추잉증 자체는 비타민 함량이 적어 치아 에나멜을 손상시킬 수 있다. 따라서 가능하면 비타민C를 물과 함께 삼키는 알약의 형태로 사용하는 것이 좋다. 비타민 C는 일반적으로 식사 후에 섭취하는 것이 좋다.

     

    비타민 C의 효과는 무엇이며 부족할 때 어떤 일이 일어나는가?

    가장 대표적인 효과는 체내 유해산소를 제거해 노화를 방지하고 각종 염증 증상을 개선하는 '항산화' 기능이다. 수술 후 상처 치유와 회복에도 도움을 주고, 면역력을 강화해 감기 예방에도 도움을 준다. 최근 비타민C의 심혈관질환 예방과 항암효과가 주목받고 있다. 비타민C 결핍이 3개월 이상 발병하면 잇몸과 치아에 구강질환이 발생할 수 있고 모세혈관이 파열되는 괴혈병은 치명적이다. 특히 흡연자, 임산부, 수유 여성, 아스피린 장기 사용자는 비타민C 요구량이 상대적으로 높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